2016 전북민언련 후원의 밤이 11월 24일 진행됩니다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6.09.27 14:54 / Category : 소식/notice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0 / Comments 0

분과모임) 모니카애뜰, 영화모임 달달 9월 소식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6.09.12 17:22 / Category : 소식/활동보고

영화모임 '달달' 9월 '비밀은 없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오전 10시, 알마마테르에서 합니다

 

9월 텃밭에서는 고추를 수확했습니다.

가을에는 '무'를 재배할 계획입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0 / Comments 0

활동보고) "김영란법 시행 코앞... 언론사 체질 개선 필요"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6.09.08 11:49 / Category : 소식/활동보고

김영란법을 놓고 언론계 안팎에서는 논란이 여전히 가열되고 있지만 당장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지역언론계가 뒤숭숭하다. 사주와의 모호한 역학관계 때문이기도 하다. 사주가 운영하는 모기업의 방파제 역할을 강요당하기 일쑤인 현직 기자들, 게다가 급여는 제때 지급되지 않을뿐더러 취재 지원이 전무한 상황에서 자칫 김영란법이 악덕 언론사주들에게만 면죄부를 부여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팽배하다.

(기사 내용 중)

 

토론회 잘 마쳤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 첨부하는 것으로 대신합니다.

 

참소리 문주현 기자

"홍보비 받고 기사 써주는 언론...김영란법이 막을 수 있을까?"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전북지역 언론 취재 환경 변화에 대한 토론회

http://cham-sori.net/news/168088

 

 


오마이뉴스 박주현 기자

"김영란법 시행 코앞... 언론사 체질 개선 필요"

[지역언론 별곡 402]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지역언론 취재환경 변화 토론회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지역언론 취재환경의 변화' 세미나가 6일 전북대학교 사회과학대에서 열렸다.
ⓒ 박주현

관련사진보기


"기자들에게만 불리할 것"
"언론사 또는 사주들은 면죄부 받을 것"
"촌지와 공짜취재는 사라지겠지만 협찬과 광고는 유지될 것"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금지법)' 시행령(안)이 마침내 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우려와 찬반 논란이 여전히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2012년 8월 법안 발의 후 4년여 만인 오는 28일이면 본격 시행된다. 공직자들은 물론, 언론인들도 불안해하는 눈치다.

거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과점시장 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언론계, 특히 지역신문 시장의 지형변화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날 오후 7시부터 전북대학교에서는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지역언론 취재환경의 변화'란 주제로 세미나가 열려 관심을 모았다.



"끊이지 않은 돈 봉투 사건... 폐쇄적 기자실 운영 문제"

 

 

 첫 발제자로 나선 손주화 전북민언련 사무국장(사진 맨 오른쪽).
ⓒ 박주현

관련사진보기


 

호남언론학회, 전국언론노동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이 주최한 이날 세미나에서는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지역언론 환경이 어떻게 달라질지와 이에 따른 언론인들의 대처방안은 무엇인지 등에 관해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첫 발제자로 나선 손주화 전북민언련 사무국장은 혼탁한 지역언론 실태를 고발해 주목을 끌었다. 그는 "너무나 익숙해져 있는 공짜의 관습을 깨지 못하는 한 앞으로도 달라질 리 없을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언론계 내부에서도 김영란법에 대해 다양한 찬반의 스펙트럼이 존재하지만 이 기회에 언론이 체질적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지역 사례를 소개했는데, 충격적인 내용들이 많았다. 전북지역의 지방자치단체 기자실과 기자단 등을 통한 촌지 관행은 2007년 장수군 주재기자 촌지문제 구속사건을 비롯해 2010년 전북도청 출입기자 돈 봉투 사건, 2011년 전주시청 출입 기자단 추석명절 촌지사건, 2013년과 2016년 총선과정에서 익산시 주재기자 금품수수 의혹사건 등 촌지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15개의 일간지가 난립한 가운데 극소수를 제외하고는 기자들의 급여가 지급되지 않거나 겨우 푼돈의 급여로 지탱하는 신문사들이 많은 곳이어서 그런지 이날 발표된 사례 중 촌지, 공짜연수, 공짜취재 관행이 비일비재했다.

"방송 프로그램 제작 대가로 5억 원 받기도"

손 국장은 "언론사가 공식적으로 돈을 받고 기사를 내보내는 경우가 많은데 김영란법 시행 후 문제가 될 소지가 높다"고 지적하면서 "전북지역 신문사들은 1건 당 적게는 110만 원에서 많게는 550만 원까지 기획기사를 거래하여 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송사들도 예외는 아니다"고 제기했다. 오히려 방송사들은 소리 없이 더 큰 이익을 관공서에서 매년 챙겨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방송사들은 국악한마당, 미인선발대회, 지자체 축제 협찬, 가요콘서트 등의 행사를 주최하면서 최고 한 프로그램(국악프로그램)을 통해 5억 원까지 챙기는 곳도 있다"며 "이런 과정에서 일부 지자체의 경우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긴급하게 방송사 협찬 예산을 책정하기도 했다"고 고발했다.

김영란법을 계기로 기자들의 취재관행이 바뀌어야 하겠지만 언론사들의 취재지원과 복지향상이 전제되지 않는 한 구태는 반복될 것이란 메시지를 전달해 주는 발제였다.

 

"회원·조합원 비리 눈감는 기자협회·언론노조부터 자성해야"


 

기사 관련 사진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이사 겸 출판미디어국장의 토론모습.
ⓒ 박주현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토론자로 나선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이사 겸 출판미디어국장은 "신문사 사주 아들의 결혼 소식을 자사의 1면에 게재하는 우스운 일이 빚어지고 있는 형국"이라며 "언론사 사주 또는 간부들이 관공서의 각종 인사 청탁에 개입하고 명절만 되면 선물택배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현실을 개탄했다.

그는 그러나 "김영란법이 시행되면 지역언론사들의 구태가 조금은 개선되리라고 본다"고 말한 뒤 "기자협회와 언론노조 등 언론인들의 직능·권익단체들도 이번 기회에 각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협회 회원의 성매매 사건 연루 외에 각종 비리 건에 대해서는 함구한 채 체육대회나 등산대회 때면 어김없이 기관·단체들로부터 협찬과 선물꾸러미 등을 받고 있다"며 기자협회의 자성을 촉구한 뒤 "언론노조도 조합원들의 비리에 눈감고 있기는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이처럼 김영란법을 놓고 언론계 안팎에서는 논란이 여전히 가열되고 있지만 당장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지역언론계가 뒤숭숭하다. 사주와의 모호한 역학관계 때문이기도 하다. 사주가 운영하는 모기업의 방파제 역할을 강요당하기 일쑤인 현직 기자들, 게다가 급여는 제때 지급되지 않을뿐더러 취재 지원이 전무한 상황에서 자칫 김영란법이 악덕 언론사주들에게만 면죄부를 부여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팽배하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고군분투하는 지역의 기자들에게만 혹독한 윤리적·물리적 희생을 강요하는, 이른바 '꼬리 자르기 식' 법안으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는 볼멘소리가 높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0 / Comments 0

활동보고) 2016 마을만들기전국대회 마을미디어토론회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6.09.05 04:44 / Category : 소식/활동보고

제9회 마을만들기 전국대회

"마을과 미디어의 만남, 그리고 지속하기" 컨퍼런스 현장

 

전북민언련에서는 전북지역 마을미디어 현황에 대해 소개하고

이에 대한 제도적 지원이 존재하고 있는지에 대해 얘기하고 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0 / Comments 0

『7월의 좋은 기사』 선정) 전라일보 이수화 기자 "전주대사습놀이 뇌물 의혹 파장 집중 보도"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6.09.05 04:33 / Category : 소식/이달의좋은기사

시민이 뽑은 7월의 좋은 기사선정 결과 안내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은 매달 좋은 기사를 선정하고 이후 시민의 의견을 100% 반영하는 시민이 뽑은 좋은 기사 상을 수여합니다. 지역의 좋은 기사를 적극적으로 시민께 알리고 지역 언론이 타성에 젖은 기사, 시민과 유리된 기사를 쓰지 않도록 감시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시민들이 지역 언론에 관심을 갖는 만큼 지역 언론도 더욱 좋은 기사를 쓸 거라고 기대합니다. 7월의 좋은기사로는 전라일보 이수화 기자의 <전주대사습놀이 뇌물 의혹 파장 집중 보도>가 선정되었습니다.

   


 

20167월의 좋은 기사 선정) 

전주대사습놀이 뇌물 의혹 파장 보도

 

 

〇 선정 사유 :

 

전주대사습놀이 뇌물 추문에 대한 연속 기사이다.

상을 둘러싼 뇌물 추문이 터지자 전라일보에서는 뇌물 추문에 대한 상세한 보도와 함께 집행부를 포함한 보존회의 폐쇄성이 심각함을 지적했다. 이후 보존회에서 제시한 개선 안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해 책임질 위치에 있는 사람이 소위원회 위원으로 포함되어 있다는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이수화 기자는 약 9회에 이르는 보도를 통해 전주대사습놀이 보존회에 각계 각층의 대안을 제시했다. 뇌물추문 보도에서부터 시작한 이 기사는 대사습의 미래를 위해서는 스스로의 살을 깎는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기사 제목 및 보도 일시 :

 

전주대사습놀이 변해야 산다 (사설, 7/21)

"돈 문제 뿌리 뽑아야"··· "썩은 부분 도려낼 것" (7/21)

환골탈태 '산넘어 산' (7/19)

뇌물의혹 '대사습 이사' 사퇴 (7/7)

전주대사습놀이 변화를 기대한다 (사설, 7/6)

구성원 수시 순환 '열린 구조' 취하자 (7/6)

무늬만 '심사회피제'··· 제한 여론 (7/5)

"국악의 고장 명맥 잇기 위해 후학들 싹 자르는 일 없어야" (6/30)

'잘못된 관행' 터질게 터졌다 (6/28)

전주대사습 '뇌물 의혹' 파장 (6/26)

 

 

작성 기자 : 전라일보 이수화 기자

 

〇 모니터 대상 : 전북일보, 전북도민일보, 새전북신문, 전라일보, KBS전주총국, 전주MBC, JTV, 전북CBS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Calendar

«   2016/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327,010
  • Today : 38
  • Yesterday : 4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